컨텐츠바로가기


  • 서울시
  • 서울시여성가족재단
통합검색


취업/창업 정보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 취업동향
  • 창업정보
    • 창업자금지원
    • 창업갤러리
    • 창업동향
  • 취업/창업상담

Customer center 02-714-9762~5

wworker@chol.com

현재위치

HOME > 취업/창업정보 > 취업정보 > 취업동향

취업동향

취업준비를 위해 필요한 유용한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게시글 내용보기
제목 여성근로자의 성차별 관행 대책 마련해야
작성자 용산센터 작성일 2016/12/02
첨부
여성근로자의 성파별 관행 대책 마련해야
 
승인 2016.11.28  18:59:19
 
 

(동양일보 김재옥 기자)아이를 출산하고 복직한 친구가 복직 3개월 만에 퇴사했다.

육아 때문에 야근 등이 어려워지자 회사에서 퇴사를 종용했기 때문이다.

친구는 “일과 육아 모두 완벽하게 해내고 싶었지만 8년이나 근속한 회사는 그럴 기회조차 주이 않았다”면서 “여성 근로자들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하소연했다.

여성 근로자의 취업률은 높아졌지만 출산·육아나 성차별 관행으로 인한 경력단절은 여전해 이들의 고용 안정성을 높이려는 정책이 필요하다.

실제로 최근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DB)로 살펴본 여성고용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05년 952만6000명이었던 여성취업자 수는 2010년 991만4000명으로 늘어난 후 2011년 1091만명으로 1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여성고용률은 전년보다 0.4%포인트 높아진 49.9%로 1986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여성취업자의 꾸준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고용 불안정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보험에 가입한 여성 근로자의 평균 근속 기간은 지난해 3.4년으로, 남성 근로자(5.5년)보다 2.1년이나 짧았다.

이는 10년 전과 비슷한 상황으로 2005년에도 남성 근로자의 평균 근속 기간은 5.2년이었지만, 여성은 3.0년에 불과했다. 최근 10년간 남녀의 평균 근속 기간 격차는 줄곧 2.1∼2.2년으로 좁혀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 10년 이상 장기근속자의 비중을 보면 남성 근로자가 18.4%에 달한 데 비해 여성 근로자는 8.1%에 지나지 않았다.

이는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인한 여성 경력단절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더구나 여성 근로자의 자발적인 퇴직도 있지만, 사측의 종용으로 퇴사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여성취업자를 늘리기 위한 정부 정책도 중요하지만 여성들의 공용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김재옥 <취재부 차장>

 

 

 

태그
목록 

QUICK MENU

  • 전체프로그램 안내
  • 이달의 프로그램
  • E-전단지 보기
  • 찾아오시는 길
  • 근로자훈련 신청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