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 서울시
  • 서울시여성가족재단
통합검색


취업/창업 정보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 취업동향
  • 창업정보
    • 창업자금지원
    • 창업갤러리
    • 창업동향
  • 취업/창업상담

Customer center 02-714-9762~5

wworker@chol.com

현재위치

HOME > 취업/창업정보 > 취업정보 > 취업동향

취업동향

취업준비를 위해 필요한 유용한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게시글 내용보기
제목 [일자리뉴스]‘신중년 인생 3모작’…신중년 일자리 2만5000개 만든다
작성자 용산센터 작성일 2018/09/07
첨부

‘신중년 인생 3모작’…신중년 일자리 2만5000개 만든다

신중년 일자리 확충방안…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 신설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 확대…신중년 귀농지원 추진


 

 

정부가 지역 현장에 시급한 서비스를 신중년 일자리와 연계하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정부는 27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신중년(50~60대) 일자리 확충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0~60대 신중년 일자리 창출과 혁신도시 기업입주,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등이 중점 논의됐다. 신중년 일자리 창출은 ‘신중년 인생 3모작 기반구축 계획’을 통해 3모작 경로별 서비스를 확충하고 인생2막을 미리 준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도록 지원하겠다는 게 핵심이다.

ㅇㅇ

 

 

이날 회의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근 들어 모든 일자리가 어렵지만 특히 40대와 50대 중장년층이 퇴직하고 남는 일자리가 없어서 고생하고 있다”며 “신중년 일자리를 정부가 힘을 모아 대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영주 장관은 “지역 내 경력을 살려 일하는 일자리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겠다”며 “고용 상황이 어려우므로 즉시 확대 가능한 것은 이달부터 시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신중년의 경력을 활용해 지역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을 신설키로 했다. 금융권 퇴직자를 지역평생교육센터 등의 노후재무설계 교육에 투입하는 등 내년에 250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또 고령화추세 등에 따른 다양한 신중년 일자리를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설계하도록 지역단위 플랫폼으로 일자리사업을 지원한다.

 

사회적 수요가 있고 기여도가 높은 활동을 중심으로 사회 서비스형 일자리도 확충한다. 74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만명의 신중년 일자리를 만드는게 목표다.

유통·행정 등 전문분야 경력자를 활용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고령 상인의 유통환경 대응력 향상 및 행정처리를 지원한다.

 

올해 244명에서 내년 300명으로 56명 늘려 지원할 계획이다. 대기업 퇴직인력 등을 청년 창업기업에 파견해 기술·경험을 전수하는 창업기업 서포터즈도 올해 100명에서 내년 200명으로 늘린다.

 

신중년을 위한 귀농지원도 확대한다. 농업경영체 채용은 올해 43명에서 내년 80명으로 늘리고 지역별 귀어학교는 2024년까지 9곳을 지정한다. 산림서비스도우미, 산림재해 예방, 숲가꾸기 등 산림분야 공공일자리는 내년 1만5000명을 창출한다.

 

아울러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도 늘린다. 만 50세 이상 구직자를 신중년 적합직무에 채용하는 기업에게 월 40만원(중견기업)~80만원(중소기업)을 1년간 지원하는 제도다. 올해 지

원규모는 2000명에서 3000명으로, 내년에는 50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금융권 신중년 퇴직인력을 서민금융 종합상담역, 상호금융 컨설팅역으로 채용하고 전직지원도 강화한다.

 

정부는 기업이 자발적으로 정년이후 근로자를 계속 고용 또는 재고용하도록 계속고용노력 지원을 추진한다.

 

 

◆ 신중년 일자리사업 추진계획

신중년 일자리사업 추진계획
태그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카드뉴스] 내가 주거급여 대상일까? 아닐까?

QUICK MENU

  • 전체프로그램 안내
  • 이달의 프로그램
  • E-전단지 보기
  • 찾아오시는 길
  • 근로자훈련 신청서